강형구상무

CEO 강형구

​하이테크 이전에 하이터치를 고민하는 사람들이 되겠습니다.

박희준상무

CFO 박희준

고객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신뢰할 수 있는 기업이 되겠습니다.